개인사업자 부가세 절세 어떤 방법으로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하는 사업자가 많습니다. 7월은 부가세 신고를 하는 사업자가 피하고 싶은 달입니다. 1월 부터 6월까지 상반기에 벌어들인 소득의 대해 부가세(부가가치세)를 납부하는 달로 사업자에게는 부담스러운 달입니다. 6월 한달은 상반기에 놓쳤던게 있는지 확인하는 달이라고 생각하고 부가세를 줄이기 위해서 미리미리 준비해야합니다. 미리 준비하게 되면 절세에 폭이 커질 수 있기 때문에 미리 준비해야합니다.

“더체크 예상부가세 조회 및 신고내역 확인방법” 바로가기
“개인사업자 절세를 위한 비용처리 및 경비처리 방법” 바로가기

부가세 절세 고민 해결!

부가세 어떻게 하면 줄일 수 있을까? 보통 소규모 사업자의 경우 사업체 재고관리, 주문관리, 매출정산, 제품 판매, 직원관리, 운영 관리 전반에 있어 많은 일을 소화하기 때문에 세무사가 세금 및 세무 관련 업무와 모든 신고를 대신해 준다고 생각해서 방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세무사가 다 알아서 해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세금 관련된 내용에 대해서 신경을 못 쓰시는 분들이 많고 본인이 지출을 했을 때 많은 지출 내역이 증빙이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 아무리 뛰어나고 능력 있는 세무사라 하더라도 증빙 없는 지출에 대해서는 어떻게 처리할 수 없는 한계에 도달해 결국에는 세무서에서 지출로 인정받을 수 없고 절세를 할 수도 없게 됩니다.
세법에서는 가장 중요한 부분이 첫째도 증빙, 둘째도 증빙, 셋 째도 증빙입니다. 본인이 지출한 내역에 대해서 증빙을 확보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증빙의 종류에는 세금계산서, 현금영수증, 카드 사용 내역, 간이 영수증 등 몇 가지가 있습니다.
가장 작은 지출 내역이라도 확보해두는 것이 절세를 더 많이 할 수 있는 방법입니다.

개인사업자가 부가세 절세하는 방법 4가지

| 첫 번째, 국세청에 사업용 신용카드 등록하기

많은 분들이 알고 있지만 실제 많은 분들이 빠뜨리는 국세청 홈택스에 사업용 신용카드 등록하기입니다.

※ 법인은 법인카드를 만들게 되면 자동으로 국세청에서 조회가 되기 때문에 별도 등록하실 필요 없습니다.

개인사업자-부가세-절세방법-4가지-(2)

개인사업자의 경우 개인 신용 카드를 직접 국세청에 사업용 신용카드로 등록을 해야 경비로 인정받게 됩니다. 개인 신용카드를 사업용으로 등록하지 않더라도 별도로 신고를 하게 되면 증빙으로 인정됩니다.
물건 구매 혹은 사업에 필요한 지출을 카드로 했을 경우 매번 전표를 보관하는 자체가 어렵기 때문에 국세청에서는 등록한 카드에 대해 조회하고 증빙이 되도록 편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국세청에 사업자 카드를 등록할 경우 사업자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카드와 사업용으로 사용하는 카드의 구분이 안되는 경우 모두 등록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이유는 개인사업자 같은 경우 본인이 사업 용도의 경비로 사용하더라도 어떤 부득이한 경우로 개인 용도로 사용하거나 그 반대의 경우로 사용하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이처럼 구분이 안되는 경우가 있으니 국세청에 사업용 신용카드 등록은 최대한 많이 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공동명의로 사업을 하시는 분의 경우 개인신용카드 외 공동명의 신용카드 또한 등록이 가능하니 추가로 등록하시기 바랍니다.

공동명의 첫 번째 대표와 두 번째 대표 각각이 사용한 카드에 대해 모두 부가세 공제가 가능합니다.

| 두 번째, 전기 요금 및 도시가스 등 공과금에 대한 세금계산서 발급받기

대부분의 사업자들은 전기 요금이나 도시가스 비용 등 공과금에 대해 일반 비용으로만 생각해 누락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여기서 잘 아셔야 하는 사항이 있습니다.

비용과 부가세는 지출했다는 개념에서는 비슷하게 이해할 수 있지만 세금 처리 방식이 달라 공제가가 되느냐 안 되느냐의 차이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식당의 경우 전기, 가스, 수도 요금이 많이 발생하는 업종인데, 한 달에 110만 원의 비용이 공공요금이라면 비용으로 처리된 경우 110만 원이지만 부가세로 처리된다면 부가세 10만 원은 공제를 받는 비용으로 1년을 공제받는다고 하면 1년에 120만 원을 공제받게 됩니다.

공과금 영수증 세금계산서 발행 방법

공과금 영수증에는 공급받는자 사업자등록번호가 기재되어 있습니다. 그 고지서에 있는 전화번호로 전화해 세금계산서를 요청할 수 있다. 이렇게 발급받는 세금계산서 또한 전자세금계산서와 동일하게 조회가 가능합니다.

더체크-찾아가는-무료방문-서비스-더체크-(2)

| 세 번째, 개인용으로 사용하거나 사업용으로 사용하는 통신 요금 공제가 가능

휴대폰의 경우 이용하는 통신사 고객센터를 통해 사업자 여부를 확인 시켜주고 사업자 서류를 보내 세금계산서 발행을 요청해야 합니다.

개인사업자-부가세-절세방법-4가지-(4)

이렇게 세금계산서 발행 신청이 완료되면 익월부터 사업장으로 통신요금에 대한 세금계산서가 발행됩니다.

| 네 번째, 복리후생 관련 부가세 공제

직원이 많은 회사를 운영하는 경우 예를 들어 회식비가 50만 원, 100만 원이 나온 경우 이를 국세청에 등록된 사업용 신용카드로 결제한 경우 10%의 부가세를 공제받을 수 있습니다.

개인사업자-부가세-절세방법-4가지-(1)

직원들을 위한 복리후생 지출인 식대와 회식비 등은 세법상 업무에 필요한 경비로 인정되어 부가세 공제 대상입니다.

부가세 공제 대상 궁금증

문. 주유비는 부가세 공제 대상 아닌가요?

답. 주유비의 경우 부가세 공제가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세법상 인정하는 유류비는 운송, 운반 관련 사업자인 경우에는 부가세 공제가 가능하지만 일반 사업자의 유류비는 경비로 처리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다만 일반사업자라 하더라는 자동차 관련 지출비용 영수증도 챙겨두시면 다음 해 종합소득세 신고 시에는 공제가 가능하다는 점 참고하기 바랍니다.

위에서 설명한 4가지 개인사업자 부가세 절세 방법 다시 한번 정리해 보겠습니다.

1. 국세청 홈택스에 사업용 신용카드 등록

2. 공과금 세금계산서 신청

3. 개인 통신요금 세금계산서 신청

4. 직원의 복리후생 관련 비용 공제

이렇게 4가지가 개인사업자 부가세 절세 방법의 기본사항입니다.
부가세는 사업자라면 꼭 챙겨야하는 세금 항목입니다. 미리미리 준비한다면 절세에 큰 도움이 됩니다.
또한 사장님 필수 플랫폼 더체크의 예상부가세 조회 서비스를 이용하면 납부할 부가세를 예상할 수 있고, 안정적인 사업 운영에 도움이 됩니다.

더체크-찾아가는-무료방문-서비스-더체크-(2)

“사장님 맞춤 플랫폼”

평생 무료 사업자 필수 앱 더체크
875만 사장님을 위한 평생 무료 카드매출정산 누락 확인, 전자근로계약서 노무, 예상부가세 조회 앱 서비스